>

현대 그룹의 발전사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

한국에 최고의 경제 및 자동차 생산의 그룹 중의 하나가 되도록 하여Huyndai 그룹이 힘든 세월을 겪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현대 그룹은 2003년 04월 01일에 사업 분야의 5개로 분할되였어서  현대 모터 그룹, 현대 그룹, 현대 백화점 그룹 및 현대 개발 그룹을 포함한다.  

1947년, 정주영씨님은 현대 민간용 건설화사를 창업한 것이다. 그후 몇달만에 한국에서 전쟁에 이 회사는폭격을 당한 것이다. 그래도, 회사는 신속하게 회복하고 1950년대 한국에서 최고의 건설 회사 중 하나가 되었다.

1960년대 후한 정씨님은 자동차 분야로 사업을 전향한 것이다. 당시의 한국 정부는 자동차 수입이 국내 자체 생산보다 낫은 방법이라고 여긴다. 그리고 이 관점은 당시 널리 보편화시킨다.

그래도, 정씨님은 여전히 자신의 이상에 따라 선택하기로 하였고 1967년 현대 자동차 회사를 성립하였다.

Ford라는 이 분야의 가장 오래된 자동차 생산자 중 하나의 협력으로 정씨님의 회사가 신속하게 세웠다. 1968년 양쪽 간의 합작 계약은 체결하였어 조립기술을 공유하기 위한다.

Cortina라는 현대의 첫 번째 자동차는 이 협력의 바탕으로 설계하고 조립하였다. 한국에서 설계되고 조립된 회사의 첫 번째 자동차는Pony라는 이름이 있다(하지만 이 자동차가Mitsubishi의 일본 기술을  지원되기도 한다). Pony는 1974년 시장에 출시되었고 그 다음 해에  해외 시장에 수출되었다.

정주영 씨님의 의지 결심

통촌(조선 인민 민주 공화국)에 속한 아산에서 1915년 11월 25일 태어났어, 중주영 씨님은 가난한 농부 가정의 8 자녀 중 맏형이다.

정주영의 아버자는 정주영이 퇴학해서 가정을 돕고 좋은 농부가 되도록 한다고 바라기때문에 정주영의 정식적인 학력은 초등교육만에 끝났다.

자신의 회상록에, 정주영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렸을 때부터 매일 아침 4시 정각에 아빠가 나를 깨워 들판으로 데리고 갔다. 도착하면 해가 막 떴어요.

그래서 나는 언제나 쉬지 않고 밭에서 힘든 농사일을 시작했다. 단지 아이의 감정이지만, 저는 농사가 자신의 힘든 공력에 비해 별로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이해했다.나는 한숨을 쉬며, 평생 이렇게 살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그 힘든 평생을 참고 싶지 않아서 정주영은 집을 나가고 자신의 미래의 방향을 찾기 위해 남부에 갔다. 처음으로 한 친구와 함께  집을 도망가고 도시에 가는 길이 너무 멀기 떄문에, 정주영은 밥을 빌어먹어야 하였다. 정주영과 그 친구가 평양 – 고원 철도 건설 노동자로 받아 들여졌을 때 그와 그의 친구에게 행운이 찾아왔다. 서울로 갈 돈을 모으자는 의도가 아직 성공되지 않고 아버지가 찾아오셨다. 집으로 돌아왔지만 정주영은  여전히 마음속으로 화가 났다: “내가 버는 값진 돈은 얼마 안 되지만, 그건 내 자신의 공로이다. 나는 계속할 수 있으면 이 새롭고 풍유한 세계를 발견할 자신이  확실히 있다”

두 번째 도망간 번에 주영이는 그 남자가 서울의 한 호텔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데 도울 것이라는 믿음으로 또 한 명의 중년 남자에게 돈을 사기 당했다. 그 10일간의 도망간 후, 정주영은 친척이 집에 데려주었다.

정주영은  아버지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에 대해 미안함을 느꼈기 때문에 다시 농부로 돌아온 것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그의 마음은 서울만을 향했고 그의 가난 탈출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

꼼꼼한 생각한 후, 세 번쨰, 정주영은 아버지의 소 판매액을 홈쳤어서 회계를 공부하기 해 서울로 갔다. 그러나 배운지 두 달밖에 되지 않아 아버지가 갑자기 정주영의 앞에 나타났지만 화를 내지도 않았고, 아버지는 몇 마디 말했다: “당신은 당신이 초등학교를 졸업한 시골뜨기라는 것을 기억해야 해요, 서울에는 대학을 졸업한 실업자가 넘쳐나고 있어요.

아버진 늙으셨고, 내가 장남이라면 도와드려야죠. 내가 내버려두면 우리 모두 거지로 변해요.” 아버지의 말이 그의 가슴에 와 닿았고, 어머니와 아이들이 눈 앞에 나타났고, 슬픔이 마음에 가득했고, 정주영은 눈물을 흘렸다. 또 이번에서 정주영은 다시 실패하셨다.

성공하지 않는 서울에 가는 세번 후, 정주영은그 척박하고 가혹한 시골의 가난을 탈출의 꿈을 여전히 포기하지 않다. 정주영은 청개구리가 버드나무 가지에 뛰어 오르고 싶었으나 나뭇가지가 너무 높아서 닿을 수 없었고 실패했다는 이야기를 떠올렸다.

하지만 청개구리는 좌절하지 않고, 계속해서 10번, 20번, 30번… 그리고 마침내 성공했다. 정주영은 자신에게 “설마 나는 청개구리만큼 할 수 없을 리가 있을까? “고 스스로에게 말했다.

한번, 정주영은 서울로 다시 가기 결심하였다. 네 번째 도망가는 번에,  행운이 정주영에게  미소를 띤 듯 보였어, 그는 보성학교(현재 한국대학) 건설 공사에 짐꾼이가 되기 위해 받게 하였다. 그 후에, 자신의 부지런함으로, 한 푼도없는 정주영은22살 때 큰 쌀 배급점을 소유하였다

(출처: https://vietnammoi.vn/nhung-cau-chuyen-thu-vi-ve-lich-su-phat-trien-cua-hyundai-163610.htm)

Tags:
Messenger
Zalo
Gọi ngay
Form liên hệ

Để lại lời nhắn